음악들 - 박정대 추억의골든팝쏭

음악들 - 박정대
 
 
 너를 껴안고 잠든 밤이 있었지, 창밖에는 밤새도록 눈이 내려 그 하얀 돛배를 타고 밤의 아주 먼 곳으로 나아가면 내 청춘의 격렬비열도에 닿곤 했지, 산뚱 반도가 보이는 그곳에서 너와 나는 한 잎의 불멸, 두 잎의 불면, 세 잎의 사랑과 네 잎의 입맞춤으로 살았지, 사랑을 잃어버린 자들의 스산한 벌판에선 밤새 겨울밤이 말달리는 소리, 위구르, 위구르 들려오는데 아무도 침범하지 못한 내 작은 나라의 봉창을 열면 그때까지도 처마 밑 고드름에 매달려 있는 몇 방울의 음악들, 아직 아침은 멀고 대낮과 저녁은 더욱더 먼데 누군가 파뿌리 같은 눈발을 사락사락 썰며 조용히 쌀을 씻어 안치는 새벽, 내 청춘의 격렬비열도엔 아직도 음악 같은 눈이 내리지.




동사서독과 장만옥을 좋아하시는 박정대 시인. 실제로 보고 너무 멋있어서 팬이라고 말도 못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시집을 사봤었다. 이게 벌써 몇년 전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중요한 것은 언제봐도 좋다는 것.




덧글

댓글 입력 영역